띠동갑 연상 돌싱 선생님과의 추억

조회수 61

띠동갑 연상 돌싱 선생님과의 추억


연상이라면 나는 마음이 설렌다.

성숙함과 서두르지 않는 여유, 표현의 적극성 그리고 경험에서 나오는 노련함 때문이랄까...

그 인상적인 경험 중 하나로 비오는 날이면 가끔 생각나는 띠동갑 연상과의 섹스스토리를 회상해 본다.


몇년 전 채팅에서 띠동갑 연상과 우연히 대화를 하게 되었다.

처음엔 너무 "아줌마" 아닐까 염려했지만 우선 대화를 해 봤다.

적극적으로 관계에 대한 얘기도 물어봤는데 자기는 그동안 말만 번드러지게 하는 사람 많이 봤다며 코웃음친다.


이래저래 고민해보다 결국 만나보기로 한다. 저녁 6시 강남 어느 곳.

까다롭게도 그녀는 만나기 전에 자신의 사진을 보여주진 않지만 내 사진을 요구했다.


역 부근에서 헤매다 전화를 하곤 그녀의 차를 발견한다.

나를 픽업한 그녀는 맘에 드는 듯한 "미소"를 짓네.

40대 초반이라 별 기대 안했지만 키는 164 정도... 무릎 위를 살짝 덮는 치마 그리고 그 위를 살짝 덮은 코트.

차 안에 퍼지는 은은한 화장품 냄새와 향수가 기분을 설레게 한다.

충분히 매력적인 여자로서 느껴졌다.

처음 본 순간부터 이 여자라면 포근히 안으며 갖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음악이 잔잔히 깔리는 커피샵에 들어가 대화를 나누었다.

명문대 출신이어서 대화가 맞는 사람을 만나기 어렵다는 말을 하지만,

비슷한 대학을 나와 그런지 거리감없이 편히 대하는 느낌이 든다.

그녀 앞에 앉아있는 난 벌써 그녀를 벗기고 내 품에 안고 있는 상상을 한다.

검은색 스타킹은 어디까지 올라가 있을까 기대하며.

그녀의 대화를 잘 들어주고 나니 그녀가 배가 고프다며 밥 먹으러 가자고 해서,

"그래요^^" 그녀에게 다정히 잘 맞춰주니까... 그녀가 편하게 느끼고 날 태우곤 한정식 집으로 갔다.

운전하는 여인의 옆 모습은 참으로 섹시하다. 악셀과 브레이크를 밟으며 간혹 치마 사이로 보이는 골이란...

신호에 걸려 멈출 땐 그 안에 넣어 내 손도 쉬고 싶었다.^^

추운 겨울인데도 패턴스타킹 대신 검은색 스타킹을 신은 그녀의 모습이 식사 후의 시간을 예감케 한다.

그녀와 기분 좋은 듯 대화를 하면서 즐겁게 식사를 했다.

밥을 먹으며 그녀의 팁토를 훔쳐보는 내 시선을 그녀는 느꼈을까...


밥을 맛있고 먹고 나서...

그녀가 이제 나를 태우고 차로 이동하지만 어디로 가야할지 묻는다.

만나기 전엔 DVD방에서 편하게 영화 볼 계획이었다.

하지만 숨김없이 난 그녀에게 말했다, "우리 잠시 쉬었다 가면 좋겠어요."

그녀... 잠깐 머뭇거리다 더 이상 묻지 않고... 모텔로 자기가 핸들을 돌린다.

이게 연상의 매력 아닐까... 힘들게 밀고 당길 필요가 없는...

진솔함과 대담함으로 가벼움도 세련되게 보이게 만드는..


주차 후 특실을 대실했다.

엘레베이터 안에선 손을 다정히 잡아 주었다.

문을 열고 그녀를 먼저 들여보낸다.

이 기분 좋은 설렘, 그녀가 먼저 들어가는 "그 순간"인 듯 하다.


그녀가 내게 자신을 허락한다는 행동이니까.

이제 당신은 내 여자... 내 품에 안길테니까...


편하게 옷을 걸고 그녀와 음료수를 마시고 대화를 하다가...

의자 위에 앉은 나는 그녀를 내 위에 마주 보고 앉히고,

부드럽게 온 몸을 간지럽히듯이 쓰다듬어 주다가 포근히 안아주며 부드럽게 그녀 입술을 포개었다.

혀를 살짝 돌려가며 그녀의 혀를 감싸주며 목까지 올라온 그녀의 니트 위로 가슴을 한 손에 잡아본다.

와이어와 브라의 질감과 함께 느껴지는 부드러움... 니트 속으로 넣어 보니 차가우면서 미끌거린다.

하나씩 그녀를 벗기며 침대위에 그녀를 눕히고 목을 한 아름 물어간 후

천천히 쇄골, 겨드랑이, 가슴, 배꼽을 혀로 살짝 물어주며...

허벅지 사이를 살짝 간지럽히다 그녀를 뒤로 눕히고 뒷목부터 살짝 깨물어 본다.

팬티와 팬티스타킹만 남겨두었다.

척추를 타고 내려오며 엉덩이를 팔꿈치로 비비니 그녀가 활처럼 휘며 침대 시트를 적신다.

정상위, 후배위, 상위를 부드럽게 바꿔가며... 69로 이어질땐 서로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흥분했다.

마침내 그녀와 따뜻한 느낌으로 하나되고...^^


그녀와 함께 연애하던 날 40대도 충분히 아름다운 여자구나 깨달았다...

세월의 흔적은 보이지만 아직 고운 피부에 단아한 몸매... 아직 탱탱한 그녀의 가슴...

흥분할 때 지르는 솔직한 말과 애무를 따라 함께 움직이는 몸의 미끌거림, 위로 힘껏 분수처럼 분출하는 그녀의 샘...

연상이라 더 정복하고 싶은 마음이 더해서일까... 그녀를 가득 내 것으로 휘저었다.

학교 선생님이란 그녀의 직업이 날 더 흥분시켰다.

연애를 마치고 나오기 전 샤워시 질세정까지 부드럽게 해 주니 수줍게 벌리며 좋아했다.

그곳에 부드러운 키스로 마무로 해 주었다.

개운하고 시원한 느낌이랄까...


우리는 몇달 즐기는 사이였다.

한 달에 한 두번 주말 편한 오후에 만나 다정히 함께한 연애의 시간들....

배려/절제하며 일상의 좋은 휴식이자 행복이었다.

모텔에서 맛있는 음식도 같이 시켜먹고, 야한 영화를 볼 때는 따라하기도 한 교감한 순간들...

가터벨트나 망사스타킹을 부탁하면 적극 응해주었던 그녀..

월풀욕조에서 거품 목욕을 하며 상위로 내 위에 올라가 부드럽지만 강렬하게 즐겼던 그 순간들...^^

온 몸에 오일을 바르며 부드럽게 미끄러지며 느꼈던 서로의 촉감들...

그녀와의 경험을 통해서 이런게 "파트너"구나 이래서 좋구나 알게 되었다.

다만 내가 바빠서 한동안 연락이 못했더니 다른 남자가 생겨서 아쉽게 끝났지만...^^


아무래도 그녀는 이제 다시 결혼할 사람을 찾았기 때문인 것 같았다.

그녀는 매력적인 돌싱이었다.

요즘도 가끔 비오는 날엔 그녀와의 관계가 생각난다.

그녀와 마지막 정사하던 날 비가 왔기에...^^

밑트임 스타킹과 샤넬 NO. 5를 만났던 그날의 향기와 촉감이 아른거른다.


다시 그런 좋은 인연 있을까~*

    HTML???       이슈썰
0 0

이슈썰은 

구글크롬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화면이 느리면 구글크롬으로 접속하세요

신규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