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불륜)을 즐기는 끼많은 유부녀들

조회수 74

바람(불륜)을 즐기는 끼많은 유부녀들





 




부산에 사는 결혼 5년째인 주부 C모씨(36)는 인터넷 채팅사이트를 이용 섹스프렌드를 찾아내는 일이 하루의 일과다



아이도 없고 자유분방한 주부. 상사맨인 남편은 일밖에 모르는 사람. 그런 관계로 남편의 감시의 눈이 닿지 않는 것이 다행이라고. 마음이 맞는 섹스프렌드와 여행을 가는 일도 종종 있다고 한다.


여성 접속자를 둘러보다 ‘서울. 기혼. 165㎝. 프리랜서’에 눈이 머문다. 얼른 쪽지를 보낸다.

“저랑 대화하실래요?” 쉽게 답변이 온다.

“그러죠.”


필자와 C씨(ID의 이니셜)는 이렇게 만났다.

C씨는 다짜고짜 “야한 얘기 좋아해요?”라고 물었다. 그녀가 접속한 목적은 단 하나, 폰섹스다. 야한 대화로 분위기를 띄운 다음 전화로 섹스를 나누는 것이 순서.


“전화로 감이 오느냐?”고 묻자 “오르가슴을 느끼는 여성도 있다”고 장담했다. “남편 놔두고 굳이 폰섹을 하는 이유가 뭐냐?”는 질문에 “낯선 남자의 목소리르 듣는 전화는 남편에게서는 도저히 느낄 수 없는 쾌감이 있다”고 말한다.


필자는 A씨에게 채팅 이야기를 들려 달라고 부탁했다. 그러자 A씨는 “남편은 퇴근하고 들어오면 말 한마디 안하고 TV앞에 배 깔고 누워 있다. 대화 자체를 귀찮아 한다. 그래서 채팅을 하게 됐다. 누군가와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며 푸념을 늘어놓았다.











필자가 요즘 아내의 채팅 중독 때문에 고민하는 남자들이 많다고 하자 “집나갈 여자들은 채팅 아니라도 나간다”며 “하긴 채팅을 하다보면 ‘∼님’이라고 불리며 내 생각이 존중받는 느낌이 들어 좋다”고 말했다.


C씨의 친구는 “번개 약속을 하다보면 이상하게 마음이 설렌다”며 “남편이 출근한 낮시간에 아파트 근처에서 남자를 만난 적도 있다”고 말했다는 것.



대낮에 출장 호스트 집으로 불러들여…


C씨는 채팅으로 만난 사람과 메일을 주고 받으며 친하게 지내면서 화상채팅도 하고 있고, 휴대폰으로도 메일을 주고 받으며 즐기고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종종 “교외 러브호텔에서 섹스하지 않을래요?”라는 등의 메일이나 휴대폰 메시지를 받는다고 말한다. “상대 남자들로부터 ‘화려한 타입입니다’라는 등의 열렬한 러브콜을 받으면 그것만으로도 젖어와요(웃음).


나란 여자 진짜로 음란하죠.”


C씨는 ‘삽입 된 상태로 가느다란 다리로 허리 언저리를 조여 붙여준다’


‘몸이 부드러워서 안는 기분이 좋다’라는 등의 메일로 적극적으로


유혹하는 사람도 많다고 말한다.


“채팅으로 섹스프렌드를 구하는 것은 ‘어떤 사람을 만나게 될까’ 하는 그 설렘과 스릴감이 좋아요. 내가 남자낚기를 하고 있는 것은 섹스가 뛰어난 사람을 만나고 싶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만난 사람은 어느 쪽인가 하면 섹스에 서툰 남자들뿐이었어요. 쿤닐링구스는 건성이고 삽입시간은 짧고….”


그런 어느 날, C씨는 채팅으로 20대 초반의 호스트를 만나게 된다.

그녀가 먼저 ‘번섹(번개섹스)’을 제안했다.

“자택 출장? 예에~ 괜찮아요. 옛? 지금 바로요?”


낮게 가라앉은 댄디한 목소리에 C씨의 그곳은 민감하게 반응. 미소년 같은 얼굴에 체격이 좋은 남자가 20분 후에 C씨의 집으로 찾아왔다.


“나를 침대에 눕히자마자 그의 손가락이 전신을 기어다니기 시작했습니다. 너무 좋아서 참을 수가 없었어요. 그의 손가락이 1개, 2개, 3개…. 나의 몸 속으로 들어와 기분 좋은 성감대를 찾아냈습니다. 몇 번이나 오르가슴을 느꼈습니다.




젖꼭지를 쓰다듬으면서 옆에 눕는 그에게 응석을 부리면 더욱 더 고속으로 진행되는 손가락 섹스에 나도 모르게 절규하고 말았습니다.” C씨는 지금도 남편의 눈을 피해 교외 호텔로 그를 불러내 짐승같은 섹스를 즐기고 있다고 한다.

    HTML???       이슈썰
0 0

이슈썰은 

구글크롬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화면이 느리면 구글크롬으로 접속하세요

신규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