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바람을 피웠다는 사실을 우연히 알고

조회수 42

남편이 바람을 피웠다는 사실을 우연히 알고


남편이 바람을 피웠다는 사실을 우연히 알고 화가 난 아내가 남편과 함께 쓰려고 모아뒀던 돈을


그야말로 꿀꺽했다. 실제로 삼켰다는 말이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과 미러 등 외신은 4일(현지시간) 콜롬비아 피에데쿠에스타에 사는


한 30세 여성이 남편과 싸우는 도중 발끈해 100달러짜리 지폐 뭉치 70장을 먹었다고 보도했다.


샌드라 밀레나 알메이다라는 이름의 이 여성이 집어삼킨 돈은 휴가를 대비해 집에 모아둔 자금으로


자그마치 7000달러(약 794만원)에 달하는 금액이었다.



의사는 이미 결장으로 넘어가버린 지폐를 제외하고 총 57장을 꺼냈다.



그러나 남편의 불륜을 알아챈 그녀는 남편을 떠나는데 필요한 비용으로 돈의 사용 목적을 바꾸고,


돈을 나누자던 남편을 괘씸히 여겨 돈을 숨기려고 집어삼킨 것이다.


다음날, 알메이다는 심한 복통을 호소하던 끝에 부카라망가의 산탄데르 대학병원으로 급히 후송됐다.


의사들은 100달러 짜리 지폐 57장(약 647만원)을 여성의 장기에서 무사히 꺼냈다.


외과 주치의 후안파블로는 “뱃속에 든 돈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지만 대신 엑스레이를 통해 알메이다의 위와 장에서 3cm 길이의 물체 수십 개가 형태를 드러냈다. 그 물체가 마약 봉지와 유사해서 처음에는


알메이다를 불법 마약을 삼키거나 신체 속에 숨겨서 운반하는 ‘마약 밀매인’으로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복부와 위에 막혀있는 돈을 치우기 위해 두 차례에 걸쳐 수술을 진행했다”면서 “씻어낸 지폐는


상태가 양호했지만 위액 때문에 나머지는 되살리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HTML???       이슈썰
0 0

이슈썰은 

구글크롬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화면이 느리면 구글크롬으로 접속하세요

신규게시물